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2-2611-2600
  • Fax. 02-2611-2607
  • 평일 오전  08:3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8:30 ~ 오후  13:00

공휴일 : 휴진
점심시간: 오후 1시~오후 2시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식품첨가물 많은 초가공식품, 건강에는 ‘이런’ 영향
식품의 맛을 내기 위해 첨가물을 넣거나 식품 보존을 위해 방부제 등을 넣은 음식을 두고 흔히 ‘가공식품’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최근에는 가공식품 대신 ‘초가공식품’이라는 표현이 더욱 많이 사용되고 있다. 가공식품과 초가공식품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초가공식품이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본다.소시지와 햄 등의 초가공식품에는 식품첨가물이 다량 함유돼 있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원재료 형태 없는 ‘초가공식품’, 암 유발하고 사망 위험도 높여식품 가공 정도를 기준으로 만든 식품분류체계(NOVA)에 따르면, 식품은 △자연식품 및 최소 가공식품 △가공 식재료 △가공식품 △초가공식품으로 분류된다. 이 중 가공식품은 원재료에 맛을 더하거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각종 첨가물을 더한 음식을 말한다. △우유를 굳힌 치즈 △과일을 설탕에 절인 통조림 과일 △정제 밀가루로 만든 빵 △육포 등이 가공식품에 해당한다. 이러한 가공식품이나 추출물을 재료로 또 다른 음식으로 제조해, 더 이상 원재료의 형태나 성분이 남아있지 않은 것을 두고 초가공 식품이라고 한다. 가공식품에 비해 더 많은 가공 과정을 거치고, 첨가물도 많이 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분쇄육을 재가공한 소시지나 햄 △과일주스를 가공한 아이스크림 △인스턴트 라면 등이 대표적인 초가공 식품이다. 초가공식품 속에 들어간 식품첨가물은 대부분 안전 권고량을 넘지 않게 제조되지만, 여러 가지 초가공식품을 한 번에 섭취할 경우 과잉 섭취로 인한 건강 이상이 찾아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초가공식품은 가공 과정에서 사용되는 합성향료와 색소, 방부제 등의 첨가물이 많은 만큼 건강상 부작용도 많이 가져올 수 있다. 최근 국제 학술지 ‘영국의학저널(The BMJ)’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초가공식품을 과잉 섭취할 경우 암, 당뇨병, 심혈관질환, 우울증, 수면장애 등 총 32가지 건강 악영향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항목별로는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최대 50% 높아졌으며 불안 및 정신질환 위험은 48~53%, 제2형 당뇨병은 12% 높아졌다. 모든 원인을 종합했을 때의 사망 원인은 총 21%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연구 결과에서는 암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초가공식품을 지목했다.지난해 영국 브리스톨 대학교(University of Bristol)와 국제 암 연구소(IARC)는 초가공식품 섭취와 34가지 암의 연관성을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초가공식품을 10% 더 많이 섭취할 경우 입, 코, 목, 후두 등에서 시작되는 두경부암이 발병할 위험이 23% 높아졌고, 식도암이 발병할 위험은 24%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것이 초가공식품에 포함된 식품첨가물과 제조 공정 중의 오염물질 등으로 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초가공식품 피할 수 없다면…조리법 바꾸고 성분표 살펴야초가공식품은 건강에 여러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현대인의 생활 속에서 초가공식품을 완전히 배제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 다만 음식을 조리하는 방법을 조금만 바꿔도 초가공식품 속 첨가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햄의 붉은빛을 유지하는 아질산나트륨과 어묵 속 소르빈산칼륨 등의 첨가물은 고온에 약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성분이 들어간 초가공식품을 섭취할 때는 바로 먹기보다는 한차례 데치거나 굽는 등 가열하면 첨가물 함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색소와 감미료가 많이 들어 있는 게맛살, 단무지 등은 찬물에 담가둔 후 먹으면 첨가물이 물에 희석되면서 함량을 줄일 수 있다. 첨가물 섭취를 줄이기 위한 또 다른 방법은 식품을 고를 때 성분표를 보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나라는 가공식품을 고를 때 최대한 나트륨이나 당류 함량이 낮고 단백질이나 섬유질 등의 함량이 높은 것을 고를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 과자나 빵 등의 간식을 구매하더라도 밀가루 대신 통곡물을 재료로 한 것을 선택하고, 과일 추출물이 들어간 젤리보다 말린 과일을 선택하는 등 가공 과정이 적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전글 : 진드기가 옮기는 ‘이 질환’, 생명까지 위협해…피하는 방법 없을까?
다음글 : “내가 먹는 약, 우리 아이에게 줘도 될까?”...어린이가 주의해야 하는 약물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