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2-2611-2600
  • Fax. 02-2611-2607
  • 평일 오전  08:3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8:30 ~ 오후  13:00

공휴일 : 휴진
점심시간: 오후 1시~오후 2시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카드뉴스] 요리법만 바꿔도 암 예방 효과 쑥↑
국제암보고소(IRC)의 보고에 따르면 암사망의 30%는 식이요인에 기인한다.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암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다. 특히 전문가들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요리 단계'부터 주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암을 예방하는 요리법

1. 환기는 필수: 요리 시 발생하는 연기와 미세먼지는 폐암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위험요인이다. IARC는 기름을 사용할 때 생기는 배출물인 '조리흄(Cooking fumes)'을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기도 하다. 따라서, 요리를 할 때는 환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 환풍기를 작동시키고, 창문을 함께 여는 것이 좋으며 거실이나 방에 오염물질이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한다.2. 소금·설탕 줄이기: 짠 음식은 위점막 손상을 유발해 암이 발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과도한 당 섭취는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을 파괴해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요리를 할 때 소금과 설탕의 양을 줄이고 파나 양파 등을 활용해 자연적으로 맛을 내는 것이 좋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에 당류는 25g 미만으로, 나트륨은 하루 200mg(소금 5g) 미만으로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3. 소시지 주의하기: IARC에서는 햄, 소시지 등 가공육을 1군 발암요인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세계암연구기금 및 미국암연구소 보고서에서도 가공육 섭취는 대장암 위험을 높이는 확실한 위험요인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국내?외 연구에 따르면 붉은 고기를 과도하게 섭취했을 때도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IARC는 붉은 고기를 2A군 발암요인으로 분류하고 있다.4. 곰팡이 조심하기: 곰팡이가 핀 부분만 잘라서 사용하거나 열을 가하면 괜찮을 거란 생각에 그냥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하나 눈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에도 곰팡이가 퍼져있을 수 있으므로 음식물에 곰팡이가 발견되면 요리에 사용하지 말고 즉시 폐기해야 한다. 특히, 견과류 등에는 곰팡이 오염으로 곰팡이독소인 아플라톡신이 발생할 수 있는데, 아플라톡신은 간암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꼽히는 독소로 주의가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트윈데믹 우려에 ‘UDCA’의 코로나19 예방효과 주목